일본인은 배려많다는 얘기를 듣던 김남길이 궁금하다는 것